영어(언어)의 3 가지 측면

   모든 언어에는 <인문과학적 측면>과 <자연과학적 측면>과 <수학적 측면>이 있다. 흔히 <불변의 진리>라는 말을 듣게 되는데, 과연 무엇이 불변의 진리냐고 묻는다면 다음과 같이 분류할 수 있다.

수학(과학)은
신(神)의 섭리요 영역이다.

언어(영어)는
인간이 홀로 만든 것이 아니고
신이 인간에게 부여한 것이다.

따라서 영어는
신의 섭리인 수학의 원리로 설명하면
너무 쉽고 빠르고 정확하다.

   "수학적 설명"은 모든 시대의 모든 언어에 대하여 변함없이 적용될 수 있으며 예외가 있을 수도 없다. 그러나 자연과학이나 인문과학적 설명은 시대와 장소 등의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적용범위가 달라지며 예외가 있기 마련이다. <8월은 덥다>는 말은 특정한 시기와 특정한 지역에 국한된 자연적 현상에 대한 설명일 뿐이며 수학적 설명이 아니므로 불변의 진리가 아니다. 호주와 같은 남반구에서 <8월이 덥다>고 말하면 바보가 된다. <지구는 둥글다> 혹은 <태양은 빛난다>는 사실은 불변의 진리가 아니다. 태양도 언젠가는 싸늘하게 식어버린다.

   우리에게 <수학>이 중요한 것이라면 영어에서도 수학적 설명은 매우 중요한 것이다. 7English는 간단한 수학적 원리를 이용하였다. 너무 쉽고 빠르고, 한 번 들으면 영원한 내 것이다.

            * 이 사이트를 즐겨찾기에 추가하거나 위 인터넷 주소를 꼭 메모하여 주십시오.
               필요한 때가 반드시 올 것입니다. 만약 지금이 아니라면 .....

 


           
          다음 보실 순서는 왼쪽화면 7.원소이론 맛보기입니다.      Top-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