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혈 =  모세혈관에서 흐르지 못하고 막혀버린 쓰레기, 피 찌꺼기
            하수도나 배수구에 쌓여서 물 흐름을 방해하거나 막아버린 찌꺼기 같은 것.
            현대의학의 혈전이나 콜레스트롤과는 개념이 다르다.

                
                   ①                          ②                            ③
          ①  100% 생혈(=깨끗한 피) - 엉키지 않고 솜에 푹 스며든다. 
          ②  어혈이 약 15% - 어혈은 어둡고 솜에 스며들지 못한다.
      ③  어혈이 약 80% - 뜨거운 온열기 앞에서도 굳어버린다. 본드처럼 끈끈하다.

   어혈(瘀血)이란 피 흐름을 방해하거나 차단하는 피 찌꺼기(=피 쓰레기)를 말한다. 모세혈관을 틀어막고 꼼짝않고 멈춰버린 찌꺼기들이다. 모세혈관이 막히면 막힌 부분의 앞과 뒤에서 흐르던 피가 멈추어 버리는데, 멈춘 상태에서 오랜 시간이 지나면 죽은피가 되어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검은 색으로 변한다. 이렇게 하여 어혈의 양은 점점 더 불어난다.

    신장이나 간장에 어혈이 많으면 노폐물이나 독성을 걸러내지 못하여 혈액이 더욱 오염되면서 체력이 떨어지거나 각종 병이 일어나고 어혈이 더욱 빠른 속도로 불어난다. 따라서 혈액을 맑게 유지하려면 주요 장기의 어혈을 제거하여야 한다.

 

            어혈의 백과사전 설명          어혈과 생혈의 차이점 ㅡ 어혈의 정의


        "피가 맑아서 도저히 못살겠어." ㅡ 암세포나 세균은 맑은 피가 흐르면 살 수 없다.
       

   인체는 자연이다. 자연의 이치를 이용하면 모든 병을 쉽게 고친다.
   인간이 만든 약물로는 질병을 다스릴 수 없다.
   아무도 피를 만들지는 못하다. 피는 하늘이 주는 것이다.
   모든 질병과 치료의 비밀은 피(血) 속에 있다.

    자연정혈요법으로 못고치는 병은 없다.
   집에서 하루만 공부하면 30년 공부한 의사를 앞선다.

              이곳은 대체의학 자연정혈요법의 핵심내용을 안내.공개하는 곳입니다.
                           

      다음 순서는 13.어혈의 발생원인입니다.       Top - 위로 가기